안전표찰

페이지 정보

profile_image
작성자쉬리히 조회 3회 작성일 2021-04-19 07:50:16 댓글 0

본문

아크릴표찰 [아크릴에서 간판으로_제작부터 견적까지 FT.오반장몰?]

전주간판 나운 홈페이지 http://www.ganpantv.com

전주간판 나운 블로그 https://blog.naver.com/akehfhtmdh

인스타그램 https://instagram.com/ganpantv

카카오톡 채널 https://pf.kakao.com/_IAhaxb

간판티비 카페주소 https://cafe.naver.com/skybluepqtns

스마트스토어 오반장몰 http://smartstore.naver.com/ganpantv

문의] 인스타_ganpantv / 이메일_naun2292306@daum.net

간판TV오반장은 실내·실외 사인물[간판 등],상가인테리어 대한 정보와 사업의 기술과 노하우를 제공하여 현업,예비창업자 분들에게 성공하는 사업은 무엇인지 알려주는 방향성을 가진 채널입니다.

[두남자공구] 안전모 안전모자 안전헬멧 작업모 인쇄 완전정복 ! Safety Helmet Logo Print !

→ 안전모 모음전 구매 바로가기 !
https://smartstore.naver.com/worldlivingstore/products/3380482801

"대한민국 공구의 모든것" 두남자공구
02-701-5799
010-6800-5799

엔진톱/예초기/잔디깍기/블로워/양수기/전동공구
안전모/안전화/안전벨트/도로 교통 건설 안전용품
각종 공구류 전문업체

www.twoguytool.co.kr
twoguytool@naver.com

[제보는Y] 안전 관리 허술한 자전거도로...방해물에 부딪혀 사망 / YTN

자전거 운전자, 도로 가 네모난 돌에 걸려 넘어져
60살 남성, 음식점 간판 기둥에 머리 받고 사망
자전거 도로팀 "관리대상 아니고 설치 경위 몰라"
유족, 시청·음식점 업주 고소…"사망에 책임"

[앵커]
자전거를 타고 전용도로를 달리던 60대 남성이 '발 디딤돌'에 걸려 넘어진 뒤 불법 식당 간판에 부딪혀 숨졌다는 제보가 들어왔습니다.

유족 측은 시청과 식당 모두 책임져야 한다며 경찰에 고소장을 냈습니다.

[제보는 Y] 정현우 기자입니다.

[기자]
지난 2월, 토요일을 맞아 북적이는 경기 남양주의 자전거도로.

내리막길을 내달리던 자전거가 도로 가에 엎어져 있던 네모 반듯한 돌에 걸려 고꾸라집니다.

자전거를 몰던 60살 남성은 바로 앞 음식점 간판 기둥에 머리를 부딪히며 나동그라졌습니다.

주변 신고로 병원에 옮겨졌지만, 끝내 숨졌습니다.

[최 정 / 숨진 운전자 조카 : 건강 때문에 운동하고 싶다, 그래서 자전거를 타셨던 걸로 기억합니다. 너무 어이가 없고 허망합니다.]

당시 남성이 걸려 넘어진 건 멈춰 선 자전거 운전자가 한쪽 발을 얹어 쉴 수 있는 '디딤돌'이었습니다.

어쩐 일인지 원래 있던 위치에서 빠져 옆으로 엎어져 있었습니다.

지나던 자전거가 걸려 넘어지기 좋은 상태였지만, 몇 달 동안 그대로였다는 게 주민들 이야기입니다.

[사고 목격자 : (돌이) 빠져서 옆으로 길게 뚱뚱하게 누워져 있었거든요. 그게 고정이 안 돼 있고 살짝만 건드려도 빠졌기 때문에 제가 오래전부터 이게 계속 쓰러져 있던 걸 봤거든요.]

시청 자전거 도로팀에 돌이 뽑힌 채 방치된 경위를 물었습니다.

그동안 관리 대상도 아니었고 누가 설치했는지 알 수 없다는 답이 돌아왔습니다.

시청 측은 사망 사고 이후 디딤돌이 있던 자리에 시선 유도봉을 세웠습니다.

[시청 관계자 : 주행하는 공간에 들어와 있으면 문제가 되지만 차선 밖이면 그건 다른 문제거든요. 경찰서에서도 빨리 그 부분을 포장해서 마감하라고….]

넘어진 남성이 머리를 부닥친 옥외 광고판도 그 자리에 있어선 안 되는 시설물이었습니다.

음식점 부지 바깥에 있는 개발제한구역이라 기둥을 이용한 간판을 아예 설치할 수 없는 곳이고,

원래대로라면 보도나 차도 경계선에서 각각 50cm, 1m 이내에 설치해선 안 되는데, 이를 모두 어겼습니다.

숨진 남성이 부딪힌 식당 옥외 광고판 기둥이 있던 자리와 차가 다니는 길이 떨어진 거리는 1m가 안 됩니다.

그동안 단속의 손길이 미치지 않았던 간판은 사고 뒤에야 치워졌습니다.

[간판 설치 음식점 관계자 : 규격에 맞는 간판은 하나도 없다고 보셔야죠. 그걸 다 맞추면 간판의 역할을 못 하니까…. 마음은 너무너무 아프죠.]

유족 측은 시청과 간판을 세워뒀던 식당 모두 사망 책임이 있다며 경찰에 고소장을 냈습니다.

경찰은 단순 변사로 처리했던 사건을 다시 들여다보고 있습니다.

YTN 정현우[junghw5043@ytn.co.kr]입니다.



※ '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'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.
[카카오톡]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[전화] 02-398-8585 [메일] social@ytn.co.kr [온라인 제보] www.ytn.co.kr

▶ 기사 원문 : https://www.ytn.co.kr/_ln/0103_202104180524373075
▶ 제보 하기 : https://mj.ytn.co.kr/mj/mj_write.php

▣ YTN 유튜브 채널 구독 : http://goo.gl/Ytb5SZ

ⓒ YTN \u0026 YTN plus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

... 

#안전표찰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

전체 2,292건 1 페이지
게시물 검색
Copyright © www.lucyisgood.com. All rights reserved.  Contact : help@oxmail.xyz